평양 아시아주니어역도선수권 개회…태극기 등장(종합)

RYANTHEME_cjvutad11

평양 아시아주니어역도선수권 개회…태극기 등장(종합)
댓글 0 조회   396

뉴스맨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평양 아시아주니어역도선수권 개회…태극기 등장(종합)

개회식에서 한국, 7번째로 입장…北, 참가국 언급 없이 개막 보도





15716114762923.jpg



(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하남직 정빛나 기자 = 한국 유소년·주니어 역사(力士)들이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 관중석에 앉았다.

경기가 시작되면 플랫폼 위에 오르고, 우승을 차지한 선수는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서 애국가를 부른다.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 대회가 20일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열린 개막했다.

아시아 총 15개국에서 온 유소년(17세 이하) 97명, 주니어(20세 이하) 120명의 젊은 역사가 21일부터 27일까지 체급별 경기를 치른다.

이번 대회는 순위에 따라 2020 도쿄올림픽 출전 자격 점수가 부여되는 대회다.

약 1천500명 정도가 입장 가능한 경기장에 참가 선수단 및 평양 시민 1천여명이 자리를 채웠다.

15개 참가국을 적은 팻말이 경기장 무대에 입장하면서 개회식이 시작됐다.





15716114764563.jpg



한국 팻말은 영문 국호 약자 알파벳 순으로 7번째로 등장했는데, 태극기와 '대한민국'이라는 국호, 영문 국호 약자(KOR)가 적혀있었다.

6년 전인 2013년 9월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렸던 아시안컵 및 아시아 클럽역도선수권 대회에서도 한국 선수단은 '대한민국'이라는 국호를 달고 개막식에 등장한 바 있다.

한국은 이번 대회 참가국 중 가장 많은 38명의 선수를 내보냈다. 아시아 역도 강국인 중국이 이번 대회에 불참하면서, 한국 선수들의 메달 획득 가능성이 더 커졌다.





15716114766201.jpg



이번 대회는 체급별 인상 및 용상, 합계 등 3개 부문에 모두 순위를 매기고 메달을 수여한다. 다만 국기 게양 및 국가 연주는 합계 부문에서 금메달을 딴 선수만 거행된다.

이날 대회 개막 전 아시아역도연맹(AWF)은 평양 서산호텔에서 2019년도 총회를 열었다.

20개국이 참가한 이번 총회에서 최성용 대한역도연맹 회장 등 한국 역도 관계자들과 방문일 대회 조직위원회 국장 등 북측 관계자들도 환담했다.

총회에서는 내년 2월에 열릴 2020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선수권 대회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개최하는 안건 등을 합의했다.

한편,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전광호 내각 부총리, 차희림 평양시인민위원회 위원장, 황상호 체육성 부상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회 개막식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그러나 한국을 포함한 대회 참가국은 소개하지 않았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판에서 뉴스맨님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