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김선형의 자신감 "우리는 미완의 팀…발전할 여지 많다"

RYANTHEME_cjvutad11

SK 김선형의 자신감 "우리는 미완의 팀…발전할 여지 많다"
댓글 0 조회   322

뉴스맨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SK 김선형의 자신감 "우리는 미완의 팀…발전할 여지 많다"

워니 "한국서 훈련한 지 이제 한 달 반…팀원과 호흡 더 좋아질 것"



15716114743742.jpg



(인천=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우리는 팀은 아직 미완성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더 발전할 여지도 많습니다."

서울 SK는 20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인천 전자랜드를 100-94로 꺾었다.

4쿼터 한때 10점 이상의 리드를 잡았던 SK는 막판 상대 섀넌 쇼터와 강상재에게 연거푸 점수를 내줘 연장전을 치렀다.

92-94로 뒤져있던 2차 연장 막판, 팀을 구한 것은 주장 김선형이었다.

최준용의 역전 3점 슛을 어시스트한 그는 이어진 속공 상황에서 화려한 스텝에 이은 레이업으로 골을 넣은 후 반칙까지 얻어내 '3점 플레이'를 완성했다.

3쿼터에만 12점을 몰아친 그는 24점 7어시스트 6리바운드로 펄펄 날았다.

김선형은 "경기 막판 추격을 허용한 것은 포인트가드인 내 책임"이라며 "패스 실수로 상대에게 빌미를 제공했다"고 아쉬워했다.

그는 "안영준과 최준용, 김건우까지 외곽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줘 경기를 잘 풀어갈 수 있었다"며 "김민수가 없는 상황에서도 다들 제 몫 이상을 해줬다"고 선수들 칭찬했다.

SK 문경은 감독은 경기 전부터 선수들의 막판 집중력 저하 문제를 우려했다.

이는 실제로 경기장에서 드러났고, SK는 쉽게 이길 수 있던 경기를 2차 연장까지 가는 혈투로 치렀다.

팀의 주장이자 코트 위 리더인 김선형 역시 이러한 문제를 뼈아프게 느끼고 있었다.

그는 "감독님 말씀처럼 집중력에서 전자랜드에 밀렸다"며 "상대가 특히 홈에서 강한 모습을 보이는 만큼 더 긴장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부분들로 인해 우리 팀은 아직 미완성"이라며 "그만큼 아직 발전할 수 있는 잠재력도 크다고 생각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15716114745382.jpg



전반까지 상대 머피 할로웨이와 매치업에서 밀리는 모습을 보였던 SK의 자밀 워니는 후반 들어 득점력이 살아나며 골 밑에서 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할로웨이가 부상으로 빠진 연장전에는 10점을 몰아넣어 승리의 선봉에 섰다.

워니는 "할로웨이는 기술과 파워를 모두 갖춘 뛰어난 선수"라며 "3쿼터까지 내가 밀렸지만, 동료들의 도움 덕분에 극복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SK 선수들과 손발을 맞춘 지 이제 겨우 한 달 반밖에 되지 않았다"며 "플레이오프 즈음이 되면 더 좋은 호흡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판에서 뉴스맨님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