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승에도 아쉬움 전한 SK 문경은 감독 "막판 집중력 부족했다"

RYANTHEME_cjvutad11

3연승에도 아쉬움 전한 SK 문경은 감독 "막판 집중력 부족했다"
댓글 0 조회   154

뉴스맨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3연승에도 아쉬움 전한 SK 문경은 감독 "막판 집중력 부족했다"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 "할로웨이 부상 크지 않아…경기력 더 좋아질 것"





15716114720777.jpg



(인천=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3연승에 성공한 프로농구 서울 SK의 문경은 감독은 승리에도 불구하고 집중력 부족의 아쉬움을 먼저 말했다.

SK는 20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인천 전자랜드를 100-94로 꺾었다.

4쿼터 한때 10점 이상의 리드를 잡았던 SK는 막판 상대 섀넌 쇼터와 강상재에게 연거푸 점수를 내줘 연장전을 치렀다.

문경은 감독은 "4쿼터에 크게 이기다가 뒷심 부족으로 따라잡혔다"며 "전자랜드는 끝까지 집중력과 끈기를 보여줬고 우리는 그런 부분이 모자랐다"고 아쉬움을 밝혔다.

그는 "원래 인내심이 큰 성격이라 선수들을 다독이는 편인데, 오늘은 4쿼터 종료 후 질책을 했다"며 "주장인 김선형이 잘 이끌어줘서 선수들이 마음을 다잡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1쿼터에 13-23으로 뒤졌던 SK는 2쿼터부터 장기인 속공을 앞세워 추격에 나섰고, 4쿼터에는 오랫동안 리드를 유지했다.

문 감독은 "경기 초반 상대 속공에 대한 수비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며 "그러다 보니 우리의 장점인 속공도 제대로 나오지 않아 득점이 저조했다"고 분석했다.

시즌 시작 전 1라운드 6승을 목표로 잡았던 문경은 감독은 9경기 중 7경기를 치른 현재 5승 2패로 자신의 목표에 근접했다.

문 감독은 "김민수가 빠진 상황에서 치른 백투백 원정을 2연승으로 마무리한 것은 고무적"이라며 "남은 경기도 잘 치러 꼭 이번 라운드에 6승 이상을 챙기겠다"고 다짐했다.

15716114722673.jpg



접전 끝에 패배한 유도훈 감독은 "경기 초반 좋은 흐름을 잡았을 때 도망가지 못해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며 "4쿼터 선수 운용에서 내 판단 미스가 있었다"고 패인을 분석했다.

경기 초반 머피 할로웨이의 골 밑 우위를 앞세워 경기를 풀어갔던 전자랜드는 후반 할로웨이가 부상으로 코트를 떠난 후 상대 센터 자밀 워니 수비에 어려움을 겪었다.

유 감독은 "골 밑 도움 수비가 잘 안 되었던 부분이 아쉽다"며 "할로웨이의 부상은 심각해 보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김낙현도 개인 사정으로 팀을 떠난 상태고 정영삼, 이대헌도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이들이 모두 돌아오면 경기력은 더욱 올라올 것"이라고 기대를 밝혔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판에서 뉴스맨님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