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에 만나요'…투르크멘전 끝낸 태극전서 소속팀 복귀

RYANTHEME_cjvutad11

'10월에 만나요'…투르크멘전 끝낸 태극전서 소속팀 복귀
댓글 0 조회   440

뉴스맨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10월에 만나요'…투르크멘전 끝낸 태극전서 소속팀 복귀

태극전사, 10월 7일 재소집 …월드컵 예선 2~3차전 준비





15681546921968.jpg

(아시가바트[투르크메니스탄]=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9월 원정 A매치 2연전을 마무리한 벤투호 태극전사들이 10월에 이어지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3차전을 기약하며 소속팀으로 돌아간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 선수들은 11일(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국제공항에서 출발해 중간 경유지인 터키 이스탄불로 이동한다.

태극전사들은 10일 펼쳐진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에서 나상호(FC도쿄)와 정우영(알사드)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따냈다.

투르크메니스탄에서는 한국을 비롯해 유럽으로 나가는 직항편이 없어서 이스탄불이나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경유해야 한다. 대표팀은 2일 인천공항에서 출발한 뒤에도 이스탄불을 거쳐 투르크메니스탄으로 들어갔다.

25명의 태극전사 가운데 해외파 선수들은 대부분 경유지인 이스탄불에서 각자 소속팀으로 직접 이동한다.

다만 중국에서 뛰는 김신욱(상하이 선화)은 아시가바트에서 중국 우루무치로 이동한 뒤 상하이행 비행기로 갈아탄다. 또 일부 유럽파 선수는 두바이를 경유지로 선택했다.

1568154692363.jpg

한국으로 돌아오는 선수는 김승규, 이동경, 김태환, 김보경(이상 울산), 조현우(대구), 권경원, 김진수, 이용(이상 전북), 홍철(수원), 이정협(부산) 등 K리그 소속 선수 10명뿐이다.

K리그 선수들의 귀국길도 쉬운 여정이 아니다.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이스탄불까지 4시간 비행한 뒤 이스탄불 공항에서 무려 11시간 20분을 대기해야 한다

그러고 나서 다시 10시간 동안 비행기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돌아오는 무려 25시간 20분의 여정이다.

이 때문에 대한축구협회는 이스탄불 국제공항에 있는 환승호텔을 잡아 선수들이 쉬다가 한국으로 돌아가는 비행기를 타도록 조치했다.

9월 A매치 일정을 마친 태극전사들은 10월에 다시 모여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2·3차전에 나선다.

한국은 10월 10일 스리랑카를 홈으로 불러들여 2차전을 치르고, 15일에는 평양 원정으로 북한과 3차전을 펼친다.

태극전사들은 규정에 따라 10월 7일 재소집된다. 스리랑카-북한 2연전에 나설 대표팀 명단은 오는 30일 발표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판에서 뉴스맨님의 다른 글
메뉴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